상단여백
HOME 사회
박순자 의원 아들, 국회 프리패스 "엄마가 국회의원인데"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2.13 16:11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의 아들이 국회출입증을 발급받아 국회를 자유롭게 드나든 것으로 알려져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박 의원의 아들은 박순자 의원실 소속으로 입법 보조원 등록을 하고 24시간 국회 출입이 가능한 출입증을 발급받아 최근까지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를 방문하는 외부인들은 안내 데스크에서 신분증을 제출하고 방문증을 작성한 뒤 당일 출입 허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박 의원은 이런 절차를 생략하고 출입증을 이용해 프리패스한 것. 이때문에 박 의원의 아들이 의원실 소속이 아니면서도 국회 출입증을 발급받은 것은 특혜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박 의원의 아들은 민간 기업에서 대관·홍보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일자 박 의원은 “아들과 보좌진이 이야기해서 한 일 같다. 최근에 그 사실을 알아 출입증을 반납하도록 했다”고 해명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발표,182건 '대학병원 최다'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발표,182건 '대학병원 최다'
검찰, 현대·기아차 차량결함 은폐 의혹 수사
검찰, 현대·기아차 차량결함 은폐 의혹 수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