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2019년 대졸 신입사원 초임 평균 3,233만원 예상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2.12 12:13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올해 대졸 신입사원 평균 초봉은 3233만원으로 예상됐다. 

1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646개 기업을 '올해 대졸 신입사원 초임연봉은 얼마입니까?'라고 문의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은 3576만원, 중견기업은 3377만원, 중소기업은 2747만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기업규모에 따라 연봉격차가 발생했는데, 특히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의 예상 연봉은 829만원, 비율로는 약 23% 적었다.

인크루트는 지난해 기업 측이 지급할 것으로 예상한 초임과 신입사원이 실제로 지급받는 금액을 비교한 결과, 지난해 8월 하반기 인크루트가 상장사 571곳을 대상으로 대졸 신입 예상 초임은 평균 3,334만원으로 예상된 바 있다.

한편, 지난해 10월 인크루트가 입사 1년 차 대졸 신입사원 992명을 대상으로 실제 지급받는 초임연봉 수준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대기업에 재직 중인 신입사원은 3,748만원, 중견기업과 중소기업 신입사원은 각각 3,160만원, 2,636만원을 지급받고 있음이 확인됐다. 

평균 초임은 3181만원으로, 특히 대기업 신입사원의 평균 초봉은 중소기업보다 1100만원, 약 30% 높았다.

인크루트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보다 올 신입사원 예상 초임이 100만원(약 3%P) 적고, 실제 지급받는 임금은 기업규모에 따라 격차가 더욱 커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