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박근혜 위해 특검 연장 불허" 발언 파문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2.11 15:57
  • 댓글 0
자유한국당 대표에 출마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제주시 남성로 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특검 수사기간 연장 불허” 발언이 정치권에 파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1일 논평을 내고 “황 전 총리의 해당 발언은 박근혜 국정농단의 공범임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황 전 총리는 9일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일각에서 제기된 ‘박근혜 홀대’ 주장을 적극 반박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어려움을 당하신 것을 보고 최대한 잘 도와드리자고 했다"며 “실제로 특검 수사가 진행 중일 때 1차 수사를 마치니 특검에서 수사 기간 연장을 요청했었다. 그때 제가 볼 땐 수사가 다 끝났으니 이 정도에서 끝내야 한다고 생각해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것도 했는데, 지금 얘기하는 그런 문제보다 훨씬 큰 일들을 한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황 전 총리가 언급한 ‘그 문제’는 유영하 변호사가 공개한 박 전대통령 구치소 생활 건이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된 후 허리 질환으로 책상과 의자를 넣어달라고 요청했는데 (황 전 총리가) 이를 냉정하게 거절했다는 뉘앙스의 발언을 한 바 있다.

민주당은 황 전 총리의 발언을 국정농단의 공범으로 규정하며 비판했다. 홍익표 대변인은 “귀를 의심케 하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발언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공안검사와 법무부장관, 국무총리, 대통령의 권한대행까지 수행한 사람이, 적폐청산을 원하는 국민들의 법 감정과 전혀 다른 결정을 내린 것이 오직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돕기 위해서였다니 그 참담함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70일이라는 너무도 짧았던 조사기간 때문에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는 물론 최순실의 재산조사, 이화여대와 삼성과의 연관성 수사도 못한 채 특검이 종료됐다. 박근혜 국정농단의 부역자로서 역사에 부끄러움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지금이라도 자신의 잘못을 되돌아보라”고 성토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도 11일 최고위원회에서 “특검 수사시간 연장 불허가 박 전 대통령을 돕기 위한 것이었다고 말한 건 직권 남용을 자인하는 것이고 권력을 이용해 법 집행을 방해한 것이다. 이런 인사가 정치권력을 잡게 될 경우 월권을 행사할 우려가 크다”고 비난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