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버닝썬 대표 "VIP룸 성관계 동영상 우리 클럽 맞다"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2.08 15:48
  • 댓글 0
1일 오후 최근 클럽 내 폭행사건이 발생하면서 여러 의혹이 불거진 서울 강남구 클럽 '버닝썬'의 입구 문이 굳게 잠겨 있다.<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의 이문호 대표가 최근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는 성관계 동영상이 이 클럽 VIP룸 화장실에서 촬영됐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8일 아시아경제가 보도했다. 

이문호 버닝썬 대표는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최근 인터넷상에 떠돌아다니는 동영상을 본 적이 있다. 확인 결과 우리 클럽이 맞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버닝썬과 관련한 제목이 붙은 성관계 동영상이 인터넷에 유포되기 시작된 것은 한 달여 전이다. ‘여성에게 마약을 먹게 한 뒤 찍은 것’이라는 등 확인되지 않은 설명도 동영상과 함께 퍼졌다. 

이에 대해 이문호 대표는 “어떤 경위로 벌어진 일인지는 전혀 알지 못한다”면서 “주말 기준 하루에 수천여명이 다녀가는데 일일이 휴대전화 검사를 할 수도 없는 노릇 아니냐”고 억울함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대표는 KBS 인터뷰에서 “마약 의혹 등은 사실무근이며, 그와 같은 의혹을 제보한 이들에 대해서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어 "그런 의혹을 언론사에 제보한 전직 직원을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또 "나를 포함해 지인 중에서도 마약을 하는 사람은 없으며, 물에 탄 마약을 마시고 성폭행을 당했다라는 식으로 의혹을 제기한 해당 여성도 함께 고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광역수사대를 전담수사팀으로 지정해 버닝썬 관련 여러 의혹을 집중 수사하고 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