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양진호는 왜 스님에게 청부살인을 의뢰했나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9.02.07 16:51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갑질 폭행’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과거 청부살인을 시도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는 7일 "피의자 양진호를 살인 예비 음모 혐의로 추가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양 회장은 지난 2015년 9월께 평소 가깝게 지내던 스님 A씨에게 아내의 형부를 살해해달라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양 회장이 자신과 이혼 소송 과정에 있던 아내에게 형부가 변호사를 알아봐 주는 등 소송을 돕는 것에 불만을 품고 청부 살인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양 회장이 A씨에게 3000만원을 건넨 사실을 확인하고 A씨로부터 “양 회장이 ‘옆구리와 허벅지의 대동맥을 흉기로 한차례씩 찔러달라’고 요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 양 회장이 A씨에게 사진과 주소 등 아내의 형부와 관련한 정보를 넘긴 자료를 양 회장의 휴대전화 등을 통해 확인했다.

양 회장의 이런 시도는 미수에 그쳤다. A씨는 받은 돈 가운데 1000만원을 자신이 챙기고 나머지 2000만원을 지인인 B씨에게 건네며 범행을 부탁했다. B씨는 다시 C씨에게 범행을 교사했는데 실제 범행으로 이어지진 않아 양 회장 아내의 형부는 화를 입지 않았다. 일이 틀어지자 A씨는 받은 돈을 양 회장에게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를 제외한 나머지 3명은 모두 혐의를 부인했다. 양 회장은 “사람을 죽여달라고 부탁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고, B씨는 “A씨가 ‘나를 괴롭히는 사람이 있는데 해결해달라’고 하길래 몇 대 때려달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그렇게 하려 했는데 이후 양 회장이 시킨 일인 것을 알고선 그만뒀다”고 진술했다. C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와 사업 문제로 몇 차례 만난 사이일 뿐 청부살인을 교사받은 일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으로 양 회장의 독특한 캐릭터와 대인관계가 또 다시 드러났다. 양 회장이 폭력배나 해결사와는 거리가 먼 스님에게 청부살인을 의뢰한 때문이다. 일단 양 회장으로서는 A스님이 그만한 인맥을 동원할 수단이 있을 것으로 판단해 의뢰한 것으로 보이지만, 또 다른 이들을 동원해 범죄를 계획했을 가능성도 있어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