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 전말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1.29 14:31
  • 댓글 0
피의자 김씨는 경찰에게도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사진=온라인커뮤니티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 '승리 클럽'으로 알려진 클럽 버닝썬에서 폭행 사건이 발생해 온라인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28일 MBC '뉴스데스크'는 "붙잡고 '집단폭행'했는데…맞은 사람이 '가해자'"란 제하의 기사를 통해 서울 강남의 클럽에서 20대 남성 손님 김 모씨가 클럽 이사에게 폭행 당했다고 보도했다. 

김씨는 '뉴스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며 "가드(보안요원)들이 도와주고 한 명이 주도적으로 저를 때렸다"고 주장했다. 

방송에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클럽 보안요원들이 김씨를 밖으로 끌고 나와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자, 클럽 이사 장 모씨가 김 씨의 머리와 복부 등을 수차례 폭행했다. 

장 씨와 보안요원들이 클럽으로 들어간 후 김 씨는 112에 신고했다. 10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클럽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더니 김 씨에게 수갑을 채웠다. 이에 김 씨는 "그냥 아무 이유 없이 먼저 (내게 수갑을)채우려고 했다. 그냥 취객 취급을 하면서. 보안요원들은 '자기네들은 때린 적 없다'고(한다)"고 억울해 했다. 

클럽 측은 경찰에 "김 씨가 성추행을 했느니 안 했느니를 놓고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어,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김 씨를 밖으로 데려고 나와 때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김 씨는 매우 흥분된 상태에서 쓰레기를 버리고 뭘 발로 차고 (클럽) 업무를 방해하고 있었다. 체포에 응하지 않아 현행범으로 체포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현재 이 사건을 쌍방폭행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클럽 안에서 벌어진 김 씨의 성추행 혐의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김 씨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은 성추행을 한 적도 없고 오히려 경찰에게도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12월 버닝썬 성폭행 영상도 입수했다. 불특정 다수의 여성 피해자가 많다. 억울했던 피해자들 제보 부탁드린다."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일자 네티즌들은 '버닝썬'을 운영한 승리에 해명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