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한국당 대표 출마 '자격 시비' 논란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1.28 15:38
  • 댓글 0
황교안 전 총리의 페이스북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황 전 총리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내일 자유한국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고자한다. 대한민국의 새로운 내일을 이야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잘 알고 있다. 대한민국은 가난한 고물상집 아들인 저에게 내일의 꿈을 만들어주었다. 대한민국 국민은 저에게 특별한 사랑을 주었다. 저의 출마는 황교안 혼자만의 출마가 아닌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자 책임과 희생을 다한 국민과 함께 하는 도전이다”라고 주장했다.

황 전 총리는 “대한민국과의 약속, 국민과의 약속, 당원과의 약속, 그리고 저 자신과의 약속이 있다. 내일, 여러분에게 그 약속을 이야기하고 실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황교안은 국민속으로 들어간다. 여러분과 다시 함께 대한민국의 새로운 내일을 만들어 가겠다”며 “지지해달라. 내일이다.저 황교안의 첫사랑과 함께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한국당 내부에서는 황 전 총리의 전대 출마를 놓고 '책임당원' 자격 시비가 벌어졌다. 28일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는 황 전 총리 자격 문제를 놓고 외부 위원들과 원내 의원들이 격돌했다. 정현호 비대위원이 "특정인에게 혜택을 준다면 불공정 선거가 된다"고 이의를 제기하자  원내 의원들이 즉각 반박한 것. 

외부 위원들은 당비를 3개월 납부해야 책임당원이 될 수 있다는 당규 규정을 들어 황 전 총리에게 피선거권이 없다고 주장한다.  반면 황 전 총리 출마를 찬성하는 친박계 등 원내 의원들은 대표 출마에 책임당원 자격은 필요 없다는 입장이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당 선관위에 여러 의을 모아 분석하고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야 할지, 당헌·당규를 어떻게 해석할지 등 전반적 의견을 내달라고 했다"며 "더이상 비대위에서 이 문제를 두고 논란을 거듭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당 선관위는 29일 회의를 열고 황 전 총리의 출마 자격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