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오뚜기 라면에 면장갑 출현 '원인 미궁'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9.01.25 11:26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오뚜기 라면 봉지 안에서 작업용 장갑이 나왔다. 라면 봉지 안에서 작은 이물질이 발견된 적은 더러 있었지만 장갑이 든 경우는 이례적이어서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25일 YTN 보도에 따르면, 라면 구매자 손 모 씨는 오뚜기에서 제조한 '진짜쫄면' 라면 봉지를 뜯었다가 작업용 흰 면장갑을 발견했다. 이 장갑에는 검은 때와 붉은색 얼룩이 묻어 있었다. 손씨가 오뚜기에 항의하자 직원이 찾아와 원인은 설명하지 않은 채 선처를 호소한다는 말만 되풀이했다며 오뚜기의 대처에 문제가 있음을 지적했다. 

평택시는 해당 제품을 제조한  오뚜기 라면공장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인 결과 문제의 장갑이 공장에서 사용하는 것과 같은 제품인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해당 장갑이 어떤 경로를 통해 라면 봉지 안에 들어갔는지 원인은 규명하지 못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이물 신고를 받고 자체 조사를 진행했지만 정확한 원인을 발견하지 못해 식약처 조사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정 과정상 장갑이 들어갈 수 있는 가능성은 거의 없지만 피해를 본 소비자분께 사죄하고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