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홍남기, "금감원 간부 비율 35% 수준 감축해야"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1.23 17:28
  • 댓글 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금융감독원이 공공기관 재지정 여부 심사를 앞두고 간부 비율을 감축하라는 압력에 직면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금감원의 공공기관 지정은 기재부 및 금융위원회의 정책적 판단과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위원들의 판단, 국민 정서와 공감대 이 세 가지가 중요하다”며 “금감원이 3급 이상 간부 비율을 35% 수준으로 낮춰야 국민들의 공감대와 수용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발언했다.

금감원은 이미 지난 2017년 감사원으로부터 당시 45%였던 1~3급 간부 비율을 10개 금융 공공기관 평균인 30%까지 낮추라는 권고를 받은 바 있다.

금감원은 현실적으로 30% 수준으로 감축하기는 어렵다며, 3급 이상 간부 비율을 향후 10년간 35%까지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다만 기재부에서 10년은 너무 길다며 제동을 걸어, 간부 비율 감축 완료 시점을 5년으로 단축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 부총리가 직접 금감원의 자체 목표치 35%를 핵심 조건으로 언급하면서 일각에서는 금감원이 공공기관으로 지정되지 않을 확률이 높아진 것 아니냐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한편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3급 이상 간부를 5년 간 35%까지 줄일 수 있나”라는 질문에 대해 “실무진에서 방안을 마련 중이다”라며 “쉽지 않겠지만 필요 조건이라면 최선을 다해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답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