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노래방 손님 살해 유기 변경석, 징역 20년 선고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1.18 17:25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자신이&#160;운영하던&#160;노래방에서&#160;손님을&#160;살해하고&#160;시신을&#160;훼손한&#160;뒤&#160;서울대공원&#160;인근에&#160;유기한&#160;혐의로&#160;재판에&#160;넘겨진&#160;변경석(35)&#160;피고인에게&#160;징역&#160;20년이&#160;선고됐다.<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자신이 운영하던 노래방에서 손님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서울대공원 인근에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변경석(35) 피고인에게 징역 20년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제1형사부(김유성 부장판사)는 18일 살인 및 사체손괴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변 씨에게 징역 20년과 보호관찰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인간의 생명과 존엄성은 누구도 침해할 수 없는 것으로 피고인이 잔혹하게 피해자를 살해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범죄”라며 “범행이 우발적으로 보이며 반성하고 있는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 2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변 피고인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변씨는 지난해 8월 10일 오전 1시 자신이 운영하는 경기도 안양의 한 노래방에 찾아온 손님 A(52) 씨와 말다툼 끝에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같은 날 오후 11시 40분쯤 과천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