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루나르트 ‘음원 제작 플랫폼’ 사업 강화, '작곡가와 연결'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1.18 09:37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루나르트는 18일 "음악이 필요한 사람과 음악을 만들고 싶은 사람을 연결해주는 음원 제작 플랫폼 사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설립된 루나르트는 작곡, 작사, 음향, 특수음향, 마스터링, MR, 사보, 채보 등 필요한 음악을 홈페이지에 요청하면 이에 따른 작곡가를 연결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루나르트를 통해 작곡을 의뢰하는 방법은 1:1 의뢰 또는 공모전이 있다. 1:1 방식에서는 의뢰인이 최종 승인할 경우 작곡가에게 결제금이 전달되는 시스템으로 작곡과 작사, 음향과 같은 창작물을 거래할 때는 의뢰인과 작곡가 간 수수료가 부과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대신 창작물에 대한 유통권을 받아 스트리밍과 공연, 방송권 등에서 발생하는 수익을 올리는 구조이다. 

루나르측은 “여기에서 발생하는 수익은 루나르트, 의뢰인, 작곡가가 일정비율로 공유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정식 서비스 공개를 앞두고 루나르트는 함께 할 작곡가를 모집 중이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작곡가와 만날 계획으로 영화, 광고음악, 게임 배경음악, 효과음, 행사음악 등 장르는 무관하다. 

작곡가가 의뢰인을 만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추가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루나르트는 더 나아가 창작물에 대한 정당한 보상, 합리적인 수수료, 유통을 통한 지속적인 수익모델 발굴로 작곡가가 마음껏 창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루나르트의 권재의 대표는 “올해는 케이팝 작곡가와 함께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라고 포부를 밝히면서 “궁극적으로는 나의 이야기, 감정을 담은 곡을 작곡가에게 의뢰하면 나만을 위한 곡이 탄생하는 ‘1인 1음악의 시대’가 열릴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