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부 "싱가포르 협의에서 일본측 무례한 요구"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1.15 14:12
  • 댓글 0
국방부가 4일 공개한 한일 레이더 갈등과 관련한 동영상에 일본 초계기(노란색 원)의 모습이 담겼다.(사진출처: 국방부 영상 캡쳐) 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한일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14일 싱가포르에서 한일 장성급 회담이 열렸으나 일본 측의 무례한 요구로 결렬됐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은 이번 사안의 스모킹건이라고 할 수 있는 레이더의 주파수를 공개하지 않았다. 일본은 자신의 데이터 일부를 공개할 테니 한국 군함의 레이더 정보 전체를 달라고 해 수용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어 "우리에 대한 이러한 요구는 대단히 무례한 요구이고, 사안 해결의 의지가 없는 억지 주장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싱가포르 협의 분위기에 대해 최 대변인은 "일본 초계기의 저공 위협 비행에 대해 조목조목 일본 측에 요구하고 질의했다. 일본 측은 실제적으로는 위협 비행이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우리 승조원들이 위협을 느낄 만한 그런 분위기였다는 것을 얘기했고,일부 수긍하는 부분이 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14일 열린 싱가포르 협의에서는 우리 측 부석종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해군 중장) 및 이원익 국방부 국제정책관과 일본측 히키타 아쓰시(引田淳) 통합막료부 운용부장(항공자위대 중장급) 및 이시카와 타케시(石川武) 방위성 방위정책국장이 만나 협의를 했으나 양측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끝났다. 향후 협의 계획과 관련해 최 대변인은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