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금융감독원, 포스코건설 감리 착수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9.01.15 13:00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15일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지적했던 포스코 계열사들의 회계처리 문제와 관련해, 지난 10일 금융감독원이 포스코건설에 대한 감리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추혜선 의원이 포스코 계열사들의 해외투자 과정의 의혹을 제기하며 금융감독원의 회계감리 필요성을 제기한 지 3개월 만이다.

추혜선 의원은 국정감사를 통해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엔지니어링이 영국의 EPC에쿼티스와 에콰도르의 산토스CMI에 투자하는 과정에서 회계처리에 문제가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금융감독원의 감리 필요성을 제기했다. 

당시 윤석헌 금감원장은 추 의원의 지적에 대해 “포스코의 회계에 대한 감리를 포함해 배임 혐의가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답한 바 있다.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엔지니어링은 2011년 영국에 본사를 둔 EPC에쿼티스와 에콰도르 건설회사 산토스CMI를 약 800억원에 인수한 후 손실처리를 계속하면서도 유상증자, 추가 지분인수, 자금 대여를 반복하면서 6년간 총 2,000억 원을 쏟아 부은 후 2017년 EPC에쿼티스를 0원에, 산토스CMI를 60억원에 원래의 주주에게 되팔았다. 

이밖에도 포스코 송도사옥과 사원아파트 건설 과정에서 매출 누락 및 세금 포탈이 일어났다는 의혹과, 브라질 CSP 일관제철소 프로젝트 손실액 1,000억원을 2017년 뒤늦게 반영해 2015년 사업보고서를 정정 공시하는 등 포스코 계열사들의 국내외투자와 자산매각 등을 두고 회계분식 의혹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추 의원은 “포스코건설 뿐만 아니라 다른 계열사들까지 감리 대상을 확대해 회계처리 의혹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면서, “남북협력 시대에 포스코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하는 만큼 모든 의혹을 제대로 규명하고 국민의 기업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