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유도계도 성폭행 논란, 신유용이 밝힌 사건 전말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1.14 13:25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전직 유도선수 신유용씨의 페이스북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 전직 유도선수 신유용(24)이 고교 시절부터 지도자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신유용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고교 재학 시절부터 유도부 코치에게 수년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14일 한겨레신문 보도에 따르면 신유용은 영선고 1학년인 2011년 여름부터 고교 졸업 후인 2015년까지 영선고 전 유도부 코치 A씨로부터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했다. A씨는 이 기간 신유용의 임신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산부인과 진료를 받도록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
지난해에는 A씨가 "아내가 의심한다"며 신유용에게 50만 원을 주고 성관계 사실을 부인하라고 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유용은 돈으로 회유하려는 A씨를 지난해 3월 서울 방배경찰서에 고소했다. 또한 '미투(ME TOO)' 열풍이 일던 지난해 자신의 SNS계정을 통해 자신이 성폭행 피해자라는 사실을 알렸다.

대한유도회는 A전 코치에 관해 “조사 결과가 나온 뒤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유도회 관계자는 14일 “해당 사건은 신유용이 지난해 말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 사건은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어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온 뒤 해당 코치에 관한 징계 수준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가해자로 지목된 A씨는 지난해까지 대한유도회에 정식 지도자로 등록돼 있었으며 현재는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A씨는 성폭행 논란이 일자 "신유용과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어 여론의 비난이 더 커지고 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