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보름이 뒤늦게 공개한 '왕따 주행의 진실'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1.11 14:44
  • 댓글 0
김보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왕따 주행'으로 비난을 받았던 김보름이 "괴롭힘을 당해왔다"며 뒤늦게 자신이 피해자임을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보름은 11일 오전 방송된 채널A '뉴스A 라이브'를 통해 지난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불거진 여자 팀추월 '왕따 주행'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이날 김보름은 "이 이야기는 어디서도 하지 않은 이야기다"며 "내가 선수촌에 들어간 2010년부터 작년까지 (노선영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 예를 들면 코치 선생님이 한 바퀴를 30초에 타라고 하면 나는 시간을 맞췄는데, 같이 타면서도 계속 내게 욕을 했다. '속도를 늦추라'고. 스케이트를 탈 때는 물론이고 라커룸과 숙소에도 불러서 폭언을 한 적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보름은 "선수들끼리 견제는 있을 수 밖에 없는 일이지만 다른 선수의 경기력에 영향을 주는 것은 견제가 아니라 피해라고 생각한다. 선수촌은 잘하는 선수를 모아 놓고 선의의 경쟁을 하는 공간인데 나는 그곳에서 괴롭힘으로 인해 기량이 좋아질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또 "코치, 감독에게도 이야기를 했지만 코치, 감독이 노선영 선수를 말려도 돌아오는 답은 '왜 코치, 감독이 김보름의 편만 드냐'였다. 그러다보니 코치, 감독은 내게 '네가 참고 해라'는 말만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김보름은 지난해 2월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종목에서 노선영을 왕따시켰다는 논란에 휩싸여 대중의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선수자격을 박탈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와 최단기간 참여자 50만 돌파라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대회가 끝난 뒤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빙상연맹에 대한 특정 감사를 진행, 김보름 등이 고의로 속력을 낸 게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이 일로 정신적 충격을 입은 김보름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입원 치료를 받았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금태섭 'I♥JAPAN' 티셔츠 공개, 네티즌과 공방
금태섭 'I♥JAPAN' 티셔츠 공개, 네티즌과 공방
[따뜻한 이야기] '양육비해결모임' 강민서 부대표
[따뜻한 이야기] '양육비해결모임' 강민서 부대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