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국당 고발, 김동연·차영환사건 서울서부지검 수사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1.09 14:10
  • 댓글 0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 수사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법률지원단 소속 원영섭 변호사가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고발인 자격으로 조사 받기 위해 출석했다.<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KT&G 사장 인사개입 의혹과 관련해 서울서부지검에서 조사를 받는다. 서울 동부지검은 9일 “자유한국당의 추가고발 건에 관해 피고발인 김동연 전 부총리는 주거지 등의 사유로 이달 8일 서부지검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같은 혐의로 고발당한 차영환 전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도 서울서부지검에서 조사를 받게 됐다.

앞서 한국당은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의 폭로 내용을 근거로 김 전 부총리와 차 전 비서관이 민간기업인 KT&G와 서울신문에 사장 교체 압력을 넣고, 적자 국채를 발행을 취소하도록 지시한 의혹이 있다며 지난 7일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금태섭 'I♥JAPAN' 티셔츠 공개, 네티즌과 공방
금태섭 'I♥JAPAN' 티셔츠 공개, 네티즌과 공방
[따뜻한 이야기] '양육비해결모임' 강민서 부대표
[따뜻한 이야기] '양육비해결모임' 강민서 부대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