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진형 사망, 아내 SNS에 "여보 보고싶어"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1.08 16:57
  • 댓글 0
트로트 가수 진형.

[코리아뉴스타임즈] 트로트 가수 진형(본명 이건형)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향년 33세.  

8일 OSEN 보도에 따르면 진형은 지난 7일 새벽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지병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진형의 아내는 SNS를 통해 남편의 사망 소식을 전하면서, “사랑하는 내 신랑. 너무 보고 싶다. 그렇게 이뻐하는 율이 쿤이 모모. 그리고 저 두고 뭐가 그렇게 급하다고. 너무 보고 싶어 여보”라는 글을 게재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진형은 지난 2006년 싱글 앨범 ‘이별을 알리다’로 데뷔했다. 이후 '눈물의 정거장' '누나면 어때' '화사함 주의보' '좋아좋아' 등을 발표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금태섭 'I♥JAPAN' 티셔츠 공개, 네티즌과 공방
금태섭 'I♥JAPAN' 티셔츠 공개, 네티즌과 공방
[따뜻한 이야기] '양육비해결모임' 강민서 부대표
[따뜻한 이야기] '양육비해결모임' 강민서 부대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