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가이드 폭행' 박종철 예천군의원, 한국당 탈당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1.07 16:44
  • 댓글 0
보수성향 시민단체 활빈당의 홍정식(가운데) 대표와 회원이 7일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해 물의를 빚고 있는 예천군의회를 방문, 이형식(왼쪽) 의장에게 해당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박종철 예천군의회 부의장의 가이드 폭행 사실이 드러나 비판 여론이 높다. 

7일 예천군의회에 따르면, 군의회는 지난해 12월20일부터 7박10일 일정으로 미국과 캐나다에 해외연수를 다녀왔다. 군의원 9명 전원과 의회사무과 공무원 5명 등이 해외연수에 참여해 1인당 442만원씩 모두 6188만원의 예산이 사용됐다.

폭행 사건은 연수 나흘째인 12월 23일 발생했다. 이날 캐나다 토론토에서 저녁 식사를 하고 다른 장소로 이동하기 전 버스 안에서 박 부의장이 현지 가이드 A씨를 주먹으로 폭행했다. 

가이드 A씨는 "버스 안에서 의장과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술에 취해 누워 있던 박 부의장이 일어나 제게 다가와 갑자기 주먹을 날려 안경이 부서졌고 얼굴이 다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안면을 가격당한 가이드는 얼굴에 파편이 박히기까지 했다. 

이를 목격한 버스 운전기사가 경찰에 신고했고 박 부의장은 경찰 조사를 받았으나 가이드의 의사에 따라 연행되지는 않았다. 가이드 A씨는 예천군 의원들의 중재로 약 5000달러를 받고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부의장의 논란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박 의장은 호텔 투숙 중에 소란을 피워 다른 이용객에게 피해를 입혔다는 증언까지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박 부의장은  부의장직에서 사퇴한데 이어 한국당을 탈당했다. 박 부의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한국당 공천을 받아 출마해 당선됐다. 

박 부의장은 당의 징계는 면했지만 경찰 조사는 피할 수 없게 됐다. 경북 예천경찰서는 박 부의장을 불러 폭행사건을 조사할 방침이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