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아이유, 투기 의혹 청원까지 올라오자 강경 대응 선회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1.07 15:39
  • 댓글 1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가수 아이유가 일각에서 제기된 투기 의혹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아이유 소속사는 7일 "아이유가 투기 목적으로 토지와 건물을 매입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소속사는 "건물 자체도 아이유 어머니 사무실과 아이유 개인 작업실, 아끼는 후배 뮤지션들의 작업 공간으로 현재 사용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건물을 매각할 계획도 없으며 23억이라는 숫자도 어디서 나온 수치인지 모르겠다. 잘못된 정보로 동네 자체가 거래되는 지역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앞서 한 매체는 아이유가 GTX(수도권광역급행열차) 사업으로 수혜자가 됐다고 보도했다. 아이유가 2018년 1월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에 45억 원을 들여 건물과 토지를 매입했고,시세차익으로 23억원을 벌게 됐다는 것.

아이유 투기 의혹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올라왔다. '아이유의 과천 투기를 조사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청원은 7일 오전 현재 약 2700여 명이 참여했다. 

청원글 작성자는 "가수 아이유 씨는 2018년 1월 경기도 과천의 땅을 46억원에 매입했습니다. 현재 그 땅은 GTX의 노선 확정으로 시세가 올라 69억원으로 아이유씨는 약 23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GTX 과천 노선을 확정한 것은 2018년 12월 입니다. 아이유씨가 어떻게 확정노선을 알고 금싸라기 땅을 샀는지 조사해주세요. 정책 진행 과정에서 정보 유출이 있는지 면밀히 살펴두세요"라고 청원했다.

아이유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투기가 아닌, 사용 목적으로 건물을 매입했고 실제로 입주해 있는데도 모 언론사가 투기 의혹을 제기해 피해가 크다는 것.  아이유측은 해당 언론사를 상대로 법적대응도 검토 중이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응333 2019-01-07 17:47:57

    제발 알권리라는 명목으로 가짜뉴스에 똥글 싸지르는 언론사 기레기들 진심 망했으면 좋겟다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금태섭 'I♥JAPAN' 티셔츠 공개, 네티즌과 공방
    금태섭 'I♥JAPAN' 티셔츠 공개, 네티즌과 공방
    [따뜻한 이야기] '양육비해결모임' 강민서 부대표
    [따뜻한 이야기] '양육비해결모임' 강민서 부대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