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유시민 "정치인의 삶은 하루 24시간이 을"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1.07 16:01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팟캐스트 방송 '고칠레오' 유트브 화면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정치 복귀설에 대해 "24시간 을로 살고 싶지 않다"며 일축했다.

7일 유시민 이사장은  노무현재단을 통해 공개한 팟캐스트 방송 ‘고칠레오’를 통해 “선거에 나가기 싫다”며 “제가 만약 다시 정치를 하고, 차기 대선에 출마할 준비를 하고, 실제 출마를 하고, 대통령이 될 수도 있고 떨어질 수도 있지만, 그 과정에서 제가 겪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생각해본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국정 최고책임자로서 국가의 강제 권력”이라며 “국가의 강제 권력을 움직여 사람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무거운 책임을 맡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치를 다시 시작하면 하루 24시간, 1년 365일이 다 을이 된다. 저만 을이 되는 게 아니라 제 가족도 다 을이 될 수밖에 없다"며 대선 도전 의사를 없음을 분명히 했다.

'차기 대권 유력 주자로 올라 있는 본인의 모습에 어떤 느낌이 드나’라는 질문에 유 이사장은 “난감하다”며 “제가 정치를 안 해본 사람이면 ‘기분 좋다’고 할 수도 있는데, 제가 10여년 정치를 해본 입장에서 이런 상황은 되게 곤혹스러운 것”이라고 답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4일 정치·사회 현안을 다루는 ‘유시민의 알릴레오’ 첫 방송을 공개한 데 이어 이날 ’가짜뉴스‘를 반박하는 ‘고칠레오’를 추가 공개했다. 이날 첫 방송한 '고칠레오'는 오후 1시 43분 기준 조회수 16만8792명을 기록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금태섭 'I♥JAPAN' 티셔츠 공개, 네티즌과 공방
금태섭 'I♥JAPAN' 티셔츠 공개, 네티즌과 공방
[따뜻한 이야기] '양육비해결모임' 강민서 부대표
[따뜻한 이야기] '양육비해결모임' 강민서 부대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