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잊혀질 권리' 송명빈, 직원 폭행 혐의 피소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12.28 14:24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인터넷에서 ‘잊혀질 권리’를 주장한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가 직원을 폭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28일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마커그룹 직원 A씨는 2015년부터 상습 폭행, 강요 등을 당했다며 송 대표와 이 회사 부사장인 최 모(47) 씨를 고소했다. 경향신문이 보도한 영상에 따르면 송 대표가 아무렇지 않게 A씨의 머리를 때리는 모습이 담겨있다. 송 대표는 자신의 정신과 진료 병력을 이유로 들며 법망을 피해갈 수 있다고 말해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지난 6일 사건을 넘겨받은 뒤 A씨를 조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송명빈 대표 등의 폭행 장면이 담긴 동영상 등을 증거자료로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증거자료를 분석한 뒤 송명빈 대표와 최 부사장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송명빈 대표는 지난 2015년 ‘잊혀질 권리, 나를 잊어주세요’라는 책을 출간해 주목을 끈 바 있으며 현재 성균관대 겸임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