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성태, 딸 KT 특채 의혹에 "야당 탄압" 주장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12.20 11:29
  • 댓글 0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자녀 취업특혜의혹과 관련 보도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 딸이 KT에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겨레신문은 20일 “김성태 딸 'KT 특혜채용' 의혹, ‘무조건 입사시키란 지시 받아’”제하의 기사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의 딸이 KT그룹에 비정상적인 경로로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성태 의원의 딸 김아무개(31)씨는 2011년 4월 케이티 경영지원실(GSS) 케이티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었다가 올해 2월 퇴사했다. 당시 케이티스포츠단 사무국장 ㄱ씨는 “윗선에서 이력서를 받아 와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처음엔 김성태 의원의 딸이란 것도 몰랐다. 원래 계약직 채용 계획이 전혀 없었는데 위에서 무조건 입사시키란 지시를 받아 부랴부랴 계약직 채용 기안을 올려 입사시켰다”고 밝혔다.

한겨레신문은 김성태 의원 딸이 정규직이 되는 과정도 의혹투성이라고 지적하며 그 근거로 케이티 간부의 증언을 공개했다. 케이티 간부 ㄷ씨는 한겨레에 “김씨는 2011년 4월 계약직으로 입사해 2012년 12월까지 계약직으로 근무한 뒤, 2013년 1월 정규직 공채로 임용됐다. 이후 신입사원 연수 교육을 받던 도중 1월말에 스스로 퇴사하고 4월 케이티스포츠 분사에 맞춰 특채로 재입사했다. 무리하게 공채(전형 과정)에 태워 정규직으로 만들려다 보니 (전산 기록이) 엉망이 되어 있다”고 말했다.

김성태 의원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겨레신문 보도를 반박했다. 김 의원은 "허무맹랑한 소설이며,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에 대한 물타기다. 내 딸은 100% 공채시험을 통해 합격했으며 당시 합격통지서도 갖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이어 "딸이 대학에서 스포츠 관련 학과를 졸업하고 KT스포츠단 계약직으로 취업했다. 계약직으로 근무하며 밤잠도 자지 않고 공부해 2년의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에 KT 공채에 합격했다. 이후 연수를 마치고 KT스포츠단에 근무했다"며 "딸이 공채에 합격한 뒤 연수를 받는 중에 한 달 만에 스스로 퇴사했다거나, 두 달을 쉬다가 KT스포츠 분사에 특채로 입사했다는 보도는 새빨간 거짓말이다"라고 주장했다.

올해 초 KT스포츠를 그만둔 이유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이유로 그만뒀다. 이를 마치 채용 비리로 몰아가는데 법적인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원내대표는 또 "더불어민주당이 KT를 상대로 딸의 채용 관련 인사기록을 제출하라고 요구한 적이 있다. 내가 강력하게 대여투쟁을 하니 제1야당의 원내대표와 가족을 사찰했다는 명백한 증거이며 야당 탄압이다"라고 주장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