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박창진, 조현아 상대 손해배상 소송 '3000만원만 인정'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12.19 15:50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서울서부지법 민사12부(부장판사 이원신)는 19일 오전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이 조현아 전 부사장을 상대로 낸 2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조 전 부사장에 대한 위자료 청구는 3000만원을 인정하며 공탁금이 있어 원고청구는 기각한다”고 판결했다. 

박 전 사무장이 대한항공을 상대로 낸 강등처분 무효 확인 청구도 기각됐다. 지난 2014년 12월 5일 '땅콩회항' 당시 조 전 부사장은 박 전 사무장을 폭행하고 비행기에서 내리게 했다. 이 사건으로 조 전 부사장은 구속기소 돼 1심에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으나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됐다.

박 전 사무장은 업무상재해를 인정 받아 휴직한 후 2016년 5월 복직했으나 휴직 전 맡았던 기내 상황을 총괄하는 라인팀장에서 일반승무원으로 보직이 변경됐다. 이에 박 전 사무장은 징계성 인사라고 주장하며 손해배상과 함께 부당징계 무효확인 청구 소송을 냈다. 이에 대한항공 측은 박 전 사무장이 복직 후 팀장을 맡지 못한 것은 2014년 3월 한·영(한글-영어) 방송 능력 평가에서 낮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라며 반박했다.

재판부는 박 전 사무장이 대한항공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은 2000만원의 배상 판결을 내렸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