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부 '수능 끝난 고3 관리' 방침에 누리꾼 반발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12.19 16:12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박백범 차관, 실국장들과 강릉 펜션 사고 관련 상황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교육당국이 강릉펜션 사고수습과 재발방지 대책으로 수능을 마친 고3 학생들을 관리하겠다고 나서자 누리꾼들의 반발이 쏟아지고 있다.

교육부는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사고 관련 상황점검회의를 열었다. 유 부총리는 “최선을 다해 피해자 가족을 지원하겠다. 사고원인이 정확하게 밝혀지는 대로 각 부처가 해야 할 일을 철저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모든 학생안전 매뉴얼과 규정을 재점검하겠다. 아이들 안전과 직결된 사안은 교육청에 권한이 있더라도 교육부가 이를 교육청 일로 생각해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지 않도록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특히 "대학수학능력시험 이후 마땅한 교육프로그램이 없어 학생들이 방치되고 있지 않은지 전수점검할 것"이라면서 "체험학습 명목으로 고등학생끼리 장기투숙하는 여행이 있는지도 신속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전국 시•도 부교육감 긴급회의도 열고 교외체험학습 현황과 수능 이후 학사관리를 점검해 보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같은 교육당국의 조치에 온라인에서는 "헛 짚은 것 아니냐"며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네티즌들은 “강릉 펜션 사고는 학생의 문제가 아니다.  누구라도 저 펜션에 투숙했다면 당했을 사고였다”, “학교가 문제가 아니라 안전의 문제다. 안전에 대한 제재는 흐지부지 넘어가면서 왜 학생들의 권리에만 엄격해지나”, “이게 무슨 수능 끝난 고3 문제냐? 숙박업소 가스보일러 관리의 문제지”, “탁상행정의 대표적인 예”라는 등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불이익 없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