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해찬 "죽음의 외주화 근본대책 마련"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12.19 12:38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험의 외주화' 근본적 개선방안 마련을 위한 긴급 당정대책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발전 분야 외주화에 대한 개선대책을 정부와 함께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위험의 외주화 개선 방안’ 대책 마련을 위해 열린 당정협의회에참석해 “기존에 추진돼 온 발전정비산업의 민간 개방확대 정책은 문재인정부의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와 충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어 “태안발전소 사망사고 진상조사가 우선이지만 당에서도 입법을 통해 죽음의 외주화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지난 십수년 간 사기업을 넘어 공공의 영역까지 경영 효율화가 이뤄지면서 죽음의 외주화 문제는 더이상 해결을 미룰 수 없게 됐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기본 의무이자 존재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고 김용균 노동자를 비롯한 수많은 노동자의 안타까운 죽음에 대한 근본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이를 위해 선행해야 할 것은 진상조사다. 2인 1조 규정 위반, 사망신고 지연, 사건축소 등의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무엇보다 관련 입법에 주력하겠다. 정부가 지난달 제출한 산업안전보건법 전면개정안이 이번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불이익 없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