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손학규, 이학재 탈당에 "이불 싸들고 가나"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12.18 10:44
  • 댓글 0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 입당 예정인 이학재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이학재 의원이 한국당에 복당한다. 이학재 의원은 18일 복당 선언에 앞서 국회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을 만났다. 김 위원장은 이 의원과 악수를 나눈 뒤 "거기(바른미래당)에서 마음고생이 많았을텐데 저희 당 오시면서 모든게 정리되고 새롭게 다시 시작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2년 동안 당을 떠나 있어 함께 하지 못했는데, 밀린 숙제들을 열심히 하겠다"고 말하고 "최순실 사태 이후 보수가 위기를 맞았다. 그동안 밖에서 노력했지만, 보수의 더 큰 분열로 나타났고 보수 대통합을 위해 복당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인적쇄신을 하는 것도 통합을 위한 것이고, 새로운 인물을 영입하고 다른 당에 있는 분들을 받아들이는 것도 통합을 위한 길이다. 이 의원이 합류해주니 새로운 보수 통합의 길이 열릴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어수선한 분위기다. 최근 야권발 정계개편 움직임이 한국당 중심으로 전개되는데다 현역의원인 이의원의 탈당으로  당 분위기가 위축된 것. 이날 손학규 대표는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법인데 절에서 덮으라고 준 이부자리까지 들고 가는 법이 어디 있느냐"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가 지적한 '이부자리'는 국회정보위원장 자리를 뜻한다. 이학재 의원은 현재 국회정보위원장을 맡고 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