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당 '이재명 징계 유보'에 '문빠' 화났다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12.12 14:41
  • 댓글 0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지 않기로 결정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당의 단합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2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당에 있어 분열을 막고 단결하는 것은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하다. 당의 부담을 줄이는 것 또한 당원의 책임”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저의 기소로 논란이 있지만 이 문제로 인해 우리 당의 ‘원팀 정신’이 흔들려선 안 된다. 저는 당의 단합을 위해 필요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당원의 의무에만 충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현재 당연직으로 당무위원(광역단체장)을 맡고 있다.

이 지사는 특히 “여전히 복귀를 노리는 친일 분단 적폐세력에 맞서 촛불혁명을 완수할 정당은 민주당”이라며 “소모적 논란을 끝내고 일치단결해 국민의 사랑을 더 많이 받는 민주당, 촛불소명을 수행할 더 강한 민주당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민주당은 12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 지사에 대해 재판 결과가 나올 떄까지 징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 지사가 당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는 페이스북 글을 올린 점을 상기시키며 “(이 지사가) 저한테 전화가 와 ‘당원으로서 권리 행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당 단합 위해 이를 수용하는 것이 좋겠다는 최고위원 간 논의가 있었다”며 “아무쪼록 모든 당원이 일치단결해 우리는 한 팀이라는 마음으로 당이 분열되지 않도록 마음을 잘 모아주실 것을 당부드리며 재판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이 발언은 현재는 징계를 유보하되 징계 사유가 발생하면 조치를 취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돼 주목을 끈다. 민주당 최고위원회가의이 결정에 대해 '친문' 세력이 크게 반발하고 있어 '이재명 사태'는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