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치어리더 황다건, 일베 성희롱에 분노 폭발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12.11 15:36
  • 댓글 0
황다건 삼성라이온즈 치어리더<삼성라이온즈 홈페이지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 삼성 라이온즈 치어리더 황다건이 자신을 성희롱하는 누리꾼에 분노했다.

황다건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간베스트에 올라온 게시물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황다건을 향한 원색적인 발언이 담겨 있다.

황다건은 “치어리더라는 직업은 재밌고 좋지만 그만큼의 대가가 이런건가. 한두 번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런 글을 보게 되면 그날 하루는 다 망치는 것 같고 하루 종일 이 생각밖에 안 난다. 이젠 겁도 나고 막막하다. 부모님이 이런 글을 보게 될까 죄송스러울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치어리더 성희롱은 황다건 뿐만 아니라 이전부터 계속됐다. 유명 치어리더인 박기량 역시 황다건과 마찬가지로 활동 중에 성희롱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기량은 한 예능에 출연해 “‘치어리더’라는 개념이 잡히지 않았던 시절 체육 대회에서 아버지 연배 되는 분이 술을 따르라고 한 적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박기량은 야구장 최악의 관중에 대해 “밑에서 카메라로 찍는 분들도 있고, 경기가 지고 있으면 물건을 던지기도 한다”며 “방울토마토를 맞아본 적이 있다. 변태처럼 눈이 풀려 춤추는 대로 비틀어가며 찍기도 한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