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이동건-조윤희 부부 딸 사진 SNS 노출 찬반 논란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12.10 15:54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이동건-조윤희 부부의 딸 로아의 사진이 인터넷에 노출되자, 조윤희가 더 이상 유출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동건-조윤희 부부는 지난 9일 가족과 친지, 지인들을 초대해 로아의 돌잔치를 열었고 한 지인이 조윤희 딸 사진을 SNS에 올렸다. 이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졌고 기사화까지 되면서 이슈가 됐다.

이에 조윤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저희의 의사와 관계없이 딸 로아 사진이 SNS에 노출됐고, 기사화돼서 당황스럽고 속상해서 글을 올린다. 로아의 얼굴이 이렇게 노출되는 건 부모로서 너무나 원치 않는 일이다”고 글을 게재했다. 이어 “로아의 사진이 더 이상 노출되지 않도록 도와 달라. 리그램해서 사진 올린 분들께 정중히 삭제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그간 조윤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로아의 사진을 공개해왔지만, 대부분 얼굴이 노출된 사진은 아니었다.

조윤희의 호소에 여론은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다. 당연하다는 반응과 과하다는 의견으로 나뉜 것. 공감하는 네티즌들은 “엄마로서 연예인으로서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악플러들 천지에 왜 남의 자식 사진을 공개하냐”, “본인이 애 사진 올릴 수는 있어도 남의 딸 사진은 함부로 올리면 안된다. 이미 공개되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조윤희의 편을 들었다.

반면 다른 네티즌들은 “사전에 먼저 촬영 금지 공지를 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 요즘 같은 SNS 시대에 예상 못했나”, “요새 돌잔치 민폐인데, 가줬더니 오히려 망신을 주네. 축하해주러 온 사람에게 예의가 아니다”, “엄마 아빠가 다 알려진 얼굴인데 왜 이리 유난인지. 애기 혼자 다닐 일이 뭐 있다고”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두 사람은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에 함께 출연한 것을 계기로 인연을 맺었고 실제 커플로 발전하며 지난해 9월 결혼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딸 로아를 낳았으며 최근 SBS '동상이몽'에 출연해 달콤한 결혼 생활을 전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