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동물보호소 화재로 개·고양이 떼죽음, 소방관도 부상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8.12.07 12:54
  • 댓글 0
<사진 = 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유기동물보호소에서 화재가 발생해 수백 마리의 개와 고양이가 사망했다.  

7일 오전 2시경 경기도 안성시 미양면에 위치한 유기동물보호소에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약 3시간 만에 진화됐다.

해당 시설에서는 강아지 약 400마리, 고양이 약 100마리를 보호하고 있었다. 이 가운데 약 260마리가 미처 대피하지 못해 죽었고, 약 240마리는 안전한 장소로 옮겨져 보호 중이다.

이번 화재로 축사의 절반 가량이 소실됐다. 보호소 내 에이컨과 사료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2,600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보호소 측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화재를 진압하던 전모(33) 소방교가 유기견에게 발등을 물려 부상을 당했다.

소방당국은 합선 등 누전으로 인한 화재로 추정하고 있으며 추가 조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규명할 계획이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불이익 없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