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한고은·조여정 부친 빚투에 '가족사' 공개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12.07 15:39
  • 댓글 0
배우 한고은씨.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배우 한고은과 조여정이 부친의 ‘빚’으로 인해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한고은의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는 7일 “지난달 30일 한고은의 아버지와 관련한 제보를 받았다”며 “한고은은 아버지와 20년 이상 연락조차 하고 살지 않았기에 친지들을 통해 연락처를 찾아 제보자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필요하신 부분이 있으시면 적극 협조하겠고 만나서 이야기 나누길 원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부탁드린다는 말과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렸지만 사건을 언론에 알리겠다는 연락을 받은 후 공론화 됐다”고 밝혔다.

앞서 한고은 부모가 1980년 은행 대출을 받기 위해 지인에게 담보를 부탁한 후 잠적했다는 의혹이 보도됐다.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은행 독촉장과 한고은 부모가 작성한 각서를 공개하며, 한고은 부모로 인해 당시 원금 3000만 원과 연체 이자 320만 원을 갚지 못했고 서울 미아동 건물이 경매로 넘어갔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고은은 가정사를 밝히며 해명에 나섰다.

마다엔터테인먼트 측은 “학창시절부터 아버지에게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고 살았으며 오히려 생활비를 지원해주며 힘들게 살아왔다. 데뷔 이후에도 한고은씨가 모르는 상황에서 일어난 여러 채무 관련 문제들로 촬영장에서 협박을 받고 대신 채무를 변제해주는 등 아버지의 문제로 많은 어려움을 겪으며 살았다”고 털어놨다.

특히 “재작년 한고은씨의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유산 상속 문제로 또 한 번 가정에 문제가 있었지만 한고은씨는 결국 많은 걸 또다시 포기하며 아버지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각자의 삶을 살기로 했다”고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한고은 측은 "개인적으로 겪은 가정사에 대해 공개하는 것은 어려운 선택이었지만 한고은씨 아버지로 인해 오랜 상처를 받고 계신 분들께 죄송한 마음으로 이 글을 올리게 되었다"며 "이유 불문하고 피해자들과 완만한 해결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마지막으로 이번 논란에 대해 거듭 사과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배우 조여정씨. <사진=뉴시스>

조여정 역시 14년 전 아버지가 고향 지인에게 3억 여원을 빌린 뒤 갚지 않고 연락을 피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조여정은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유를 불문하고 아버지 일로 상처받은 분께 죄송하다는 말 전한다. 과거 아버지의 채무로 인해 부모님이 이혼했다. 이후 아버지와 어떠한 교류나 연락이 되지 않았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작년 이야기를 전달받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당사자인 아버지와 연락을 취하려 했지만, 이미 거처나 번호 또한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현재도 당사자인 아버지의 이야기를 들으려 하고 있다”면서 “문제가 되는 부분에 있어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 모두 부친의 채무 논란으로 가정사를 고백하게 된 가운데, 두 사람을 향한 대중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는 마이크로닷이나 기수 비 빚투와 상반된 현상이다. 한 전문가는 "마닷이나 비의 경우 피해자의 처지를 고려하지 않고 법적대응 방침을 우선시하는 등 해명 태도가 문제가 됐다. 반면 한고은과 조여정은 과거사를 솔직하게 털어놓고 부모님의 잘못에 대해 용서를 구했다. 이런 진솔함이 오히려 응원을 이끌어낸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