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바이낸스코인 '나홀로 상승' 후 급락 왜?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12.07 11:09
  • 댓글 0
<사진=코인마켓캡 홈페이지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 지난 6일 잠시 반등세를 보였던 암호화폐 시세가 다시 급락하고 있다.

암호화폐 시황중계사이트 코인마켓캡(Coinmarketcap)에 따르면 7일 오전 10시 30분 현재 비트코인은 3411.36달러로 전일 대비 9.63% 하락했다. 시가총액 2위 리플은 전일 대비 10.75% 하락한 0.30달러, 이더리움은 14.27% 하락한 88.28 달러를 기록했다. 이더리움이 100달러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5월 이후 18개월 만이다.

시총 상위권 화폐들이 10% 안팎의 추락을 거듭하고 있지만 이오스, 대쉬 등 20%가 넘는 낙폭을 보이고 있는 알트코인에 비하면 사정이 나은 편이다. 이달 초 하락장을 벗어나지 못하는 암호화폐 시장에서 유독 상승세를 보였던 바이낸스코인 또한 전일 대비 20.99% (4.74달러)하락하며 그동안의 상승분을 모두 잃었다. 이날 상승세를 보인 암호화폐는 전일 대비 23.38% 오늘 비트코인SV(109.90달러)가 유일하다.

이날 급락세는 암호화폐 하락장의 유력한 탈출구로 여겨졌던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가 또다시 승인을 받는데 실패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6일(현지 시간) 코인데스크 등에 따르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자산운용사 ‘밴엑’(VanEck)과 블록체인 스타트업 ‘솔리드X’(SolidX) 가 공동 신청한 비트코인ETF 의 승인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년 2월27일까지 연기하기로 했다.

SEC는 이미 여러 자산운용사 및 암호화폐 거래소로부터 10여 차례 이상 비트코인 ETF를 신청받았으나, 시세조작을 우려해 아직까지 단 한 건도 승인한 적이 없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