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한국 예산안 합의, 정의당 "더불어한국당 탄생"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12.06 17:25
  • 댓글 0
홍영표 더불어민주당(왼쪽부터),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2019 예산안 관련 3당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6일 470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잠정 합의했다. 하지만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3당이 요구해온 선거제 개혁 문제는 합의 내용에서 빠져 갈등이 예상된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내년도 예산안 처리 문제를 논의했으나 의견을 모으지 못했다. 결국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먼저 자리를 뜨면서 민주당과 한국당만 7일 예산안 처리를 위해 국회 본회의를 열기로 잠정 합의했다.

양당 합의에는 선거제 개혁 관련 내용이 제외됐다. 선거제 개혁과 예산안의 연계 처리를 주장해온 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 등 야3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군소정당을 배제한 거대양당의 합의에 대해 “기득권 양당의 기득권 동맹”이라며 강력하게 규탄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지금 이 순간 새로운 '더불어한국당(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이 생기고 있다는 점을 국민과 함께 규탄한다”며 “양당이 야합을 멈추고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를 거두지 않으면 3당은 보다 강력한 투쟁으로 정치개혁을 완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과 한국당은 이날 각각 의원총회를 열고 잠정 합의안을 추인하며 예산안 처리 강행을 예고했다. 홍 원내대표는 의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선거법이 원내대표 몇명이 합의해서 되는 일이 아니다”라며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둘이 예산안 합의서를 만들더라도 야3당이 충분하게 나머지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강릉선 KTX 사고 원인
강릉선 KTX 사고 원인 "선로전환기 설계 잘못"
삼바 상장 유지, '성급한 결정' 비판 잇따라
삼바 상장 유지, '성급한 결정' 비판 잇따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