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도로공사, 호남 비하 홍보물 제작 책임자 징계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12.06 17:01
  • 댓글 0
<사진=윤영일 민주평화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 한국도로공사가 호남 비하 홍보물을 제작한 직원들을 문책하기로 결정했다.

도로공사가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영일 민주평화당 의원에게 제출한 감사 자료에 따르면, 부산경남본부 스마트하이패스센터 임 모 센터장과 김 모 과장은 지난 8월 해당 홍보물에 대한 민원을 접수한 후에도 상부에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홍보물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면서 민원이 이어졌지만, 이들은 담당자에게 철거를 요청하는 사내 메일을 보냈을 뿐 적극적인 대처를 하지 않았다.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가 지난 7월 고속도로 휴게소 및 영업소 등에 배포한 ‘미납통행료 홍보여행’이라는 홍보물로 호남 비하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해당 홍보물은  ‘차로차로’라는 캐릭터가 ‘길통이’라는 캐릭터에게 고속도로 통행료 납부를 권고하는 대화 내용으로 이뤄져 있는데, 통행료를 미납한 ‘길통이’가 호남 사투리를, ‘차로차로’ 캐릭터가 영남 사투리를 사용한 것이 문제가 됐다.

도로공사는 해당 직원 두 명을 문책하는 한편, 부산경남본부에 기관경고를 내리고 기관장을 인사조치할 방침이다. 또한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산하 기관에서 홍보물 제작 시 홍보실에 보고 후 검수를 받도록 했다.

윤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역 간 갈등해소를 통해 국민통합의지를 보이고 있는 정부의 노력에도 공기업이 특정지역을 잠재적 범법자로 취급하여 지역감정을 유발하는 행위는 지탄받아야 마땅하다”며 “도로공사 뿐만 아니라 모든 정부기관들이 이번 일을 교훈삼아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념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강릉선 KTX 사고 원인
강릉선 KTX 사고 원인 "선로전환기 설계 잘못"
삼바 상장 유지, '성급한 결정' 비판 잇따라
삼바 상장 유지, '성급한 결정' 비판 잇따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