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청년층 43,8% "중소기업 취업 의향 있다"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12.06 17:17
  • 댓글 0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코리아뉴스타임즈] 청년층의 약 44%가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지역인재 채용 현황 및 정책의견 조사’와 ‘청년층의 중소기업 취업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청년층의 중소기업 취업 인식 조사’ 결과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청년층의 43.8%는 중소기업 취업 의향이 있었으며, ‘미정·깊이 생각지 않음’(38.0%), ‘취업 의향 없음’(18.2%) 순이었다.

청년들이 갖고 있는 중소기업의 이미지는 '열악한 환경'(29.3%)이라는 부정적 면과 '성장발전'(28.4%)이라는 긍정적 면이 혼재했다. 청년들은 중소기업 이미지 형성에 가장 영향을 준 것을 묻는 질문에 66.2%가 '뉴스기사'를 꼽았다.

청년층은 취업 결정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점으로 '급여ㆍ복지수준'(48.3%), '근무환경ㆍ여건'(26.1%)을 많이 답했다. 비수도권 거주자의 경우, 취업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의 위치로 같은 조건이라면 '수도권 소재 중소기업'(20.9%) 보다는 '거주지 인근 소재 중소기업'(62.9%)을 꼽았다.

한편 ‘중소기업의 지역인재 채용 현황 및 정책의견 조사’ 결과,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의 81.4%는 최근 3년간 지역인재 채용 비율이 50% 이상(80%이상 52.7% ‧ 50~80% 미만 28.7%)인 것으로 나타났고, 50%미만 채용한 기업은 18.6%인 것으로 나타났다. 50% 미만으로 지역 인재를 채용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지역소재 인력이 지원하지 않아서’(42.9%)를 가장 많이 꼽았다.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은 지역 우수 인재가 지역내 중소기업 취업을 꺼리는 이유(복수응답)가 ‘낮은 급여·복리후생 수준’(65.0%), ‘열악한 작업 환경’(35.7%), ‘수도권·대도시 선호 경향’(27.7%) 등이라고 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의 47.7%가 지역 인재의 수도권ㆍ타지역 이탈 수준이 심각하다고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지역인재 활용 의사가 있는 기업 비율은 82.0%로 조사됐다. 88.0%가 지역 인재의 원활한 공급이 지역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재원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의 청년 취업 활성화를 위해 임금격차 해소 정책이 절실한 상황이다. 인력 수요-공급 측면에서 직종 간 미스매칭이 보여지는 만큼, 단순노무직에 대한 중소기업의 수요 충족을 위해 외국인노동자 등 대체방안을 활용토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이어 “이를 통한 중소기업 경영활성화·성장을 유도하여 사무관리, 영업, 기술·기능직 수요 확산에 대해 국내 인력이 투입될 수 있도록 하는 정책 방향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리걸테크, ‘리걸오피스비 청담’, 청년 변호사 창업 지원
리걸테크, ‘리걸오피스비 청담’, 청년 변호사 창업 지원
미스터피자 창업주의 말로 '갑질이 낳은 비극'
미스터피자 창업주의 말로 '갑질이 낳은 비극'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