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울산판 맥도날드 갑질사건' 또 발생, 직원 봉변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12.06 13:53
  • 댓글 0
맥도날드 연신내점에서 한 고객이 직원 얼굴에 햄버거를 던지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코리아뉴스타임즈] '울산판 맥도날드 갑질고객 사건'이 서울에서도 발생했다. 6일 온라인에서는 한 중년남성이 매장 직원의 얼굴에 햄버거를 던진 장면이 담긴 던지는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중년 남성은 주문한 제품이 늦게 나왔다며 직원의 면전에 햄버거가 담긴 봉지를 던졌다. 졸지에 봉변을 당한 직원은 "잘못한게 없는데 왜 햄버거를 던지냐"며 항의했다.
직원은 주문번호가 표기된 전광판을 가리키며 “손님이 제품을 안 가져가셨다”고 말했고, 손님은 “언제 우리를 불렀냐”고 맞섰다. 실랑이를 벌이던 중 남성 한 명이 갑자기 햄버거와 종이봉투를 직원의 얼굴에 던졌다.

소동이 벌어지자 매장측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전광판을 확인한 뒤 목격자 증언을 종합해 직원에게 잘못이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목격자는 당시 상황에 대해 "점원이 주문번호를 불렀고 찾아가지 않자 다른 번호를 불렀는데 뒤늦게 온 남성 일행이 “왜 우리는 부르지 않느냐”고 항의하면서 햄버거를 던졌다"고 전했다. 목격자는 또 해당 손님이“우리한테 지금 쓰레기통에 버린 거 먹으라는 거냐. 밖에서 택시 기다리는데 그 비용도 물어내라”고 소리쳤다고 전했다.

상황 설명을 들은 중년 남성은 매장 직원에게 사과하면서 사건은 일단락됐다. 하지만 피해를 입은 직원은 스트레스를 받아 본사에서 심리상담을 제안받는 등 후유증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강릉선 KTX 사고 원인
강릉선 KTX 사고 원인 "선로전환기 설계 잘못"
삼바 상장 유지, '성급한 결정' 비판 잇따라
삼바 상장 유지, '성급한 결정' 비판 잇따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