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金위원장 서울 답방, 환영 61% vs 반대 31%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12.06 15:19
  • 댓글 0
국민 10명 중 6명의 대다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환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리얼미터>

[코리아뉴스타임즈] 국민 10명 중 6명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환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남북화해와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되므로 환영한다’는 응답이 61.3%로,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에 불과하므로 반대한다’는 응답(31.3%)의 두 배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당 지지층과 보수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환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환영 79.7%)와 대전·충청·세종(70.3%)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환영하는 여론이 70%를 상회했다. 경기·인천(59.0%)과 서울(58.7%), 부산·울산·경남(55.1%)에서도 절반 이상이 환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경북에서도 환영 여론이 49.4%로 반대 41.1%보다 약간 우세했다. 

연령별로는 40대가 73.6% , 30대 65.9%, 20대 61.0%로 환영 여론이 60%를 넘었고, 50대59.9%, 60대 이상 50.0%로 절반 이상이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환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 82.0%, 중도층 61.6%로 대다수가 환영 입장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보수층에서는 환영 36.8%, 반대 49.6%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반대하는 여론이 우세했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93.8%, 정의당 지지층 83.4%로 80%를 상회했다. 무당층에서도 환영 54.4%로 환영 여론이 절반을 넘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환영보다는 반대 71.3%,  바른미래당 49.0%가 반대 여론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일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6,30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7.9%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4.4%p. 이번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실물 사진 첫 공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실물 사진 첫 공개
종근당, 유럽성기능학회서 '센돔' 임상 결과 발표 '배뇨 개선'
종근당, 유럽성기능학회서 '센돔' 임상 결과 발표 '배뇨 개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