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김용태 "조국 수석은 촛불정부 제사장"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12.06 11:58
  • 댓글 0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자유한국당이 문 대통령과 조국 민정수석을 겨냥해 연일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6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조 수석에게 특별감찰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모든 야당이 ‘조국 책임론'’을 제기하는 마당에 대통령께서 오기 부리실 일이 결코 아니다. 지지율이 떨어지는 마당에 청개구리 오기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해외순방에서 오자마자 내놓은 답이 고양이에게 생선 맡기겠다는 답이어서는 곤란하다. 책임을 져야 할 사람에게 책임을 묻는 게 아니라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니 참 어느 나라 대통령인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특별감찰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려거든 조 수석부터 조속히 책임을 묻고 방안을 마련하라"고 압박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문재인 정부는 광화문 촛불을 스스로 신탁이라고 여기고, 조국 수석은 촛불 정부의 신탁을 해석하는 제사장이며 촛불에 대한 독점적 해석의 위치에 있다"며 다소 현란한 수사법으로 지적한 뒤 "문 대통령은 경제와 안보 수호를 해야지, 조국 수호에 매달리지 마시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 역시 "청와대부터 기강이 무너졌다. 조 수석 입장에서는 억울할 수 있겠지만, 지금은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다. 권력이라는 것이 아차하는 순간에 비위로 연결될 수 있다. 민정수석은 그런 부분을 염두에 두고 일을 해야 한다”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김정은 답방과 관련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청와대가 김정은 답방에만 목을 매고 있다. 청와대가 김정은 위원장의 여행 기획, 이벤트 회사도 아니고, 김 위원장이 답방 와서 한라산, 남산타워만 가면 모든 게 해결되느냐"고 비판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