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NH농협은행, RPA(로봇자동화) 도입, 24시간 운영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12.06 10:47
  • 댓글 0
농협은행이 'RPA컨트롤룸'을 구축해 24시간 운영에 들어갔다.

[코리아뉴스타임즈] NH농협은행은 6일 가계여신, 기업여신, 카드 등의 주요업무에 RPA(Robotics Process Automation, 로봇프로세스자동화)를 도입하고, 서대문 본부 내에 디지털 워크포스(workforce) 운영을 총괄하는 ‘RPA 컨트롤룸’을 구축해 24시간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운영 로봇수는 40대로 로봇수와 일일 처리량에 있어서도 국내 금융사 중 최대 규모이다.
 

RPA는 사람이 수행하던 반복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가 자동화해 고부가 가치의 업무에 사람이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개인여신 자동기한연기, △카드가맹점 계좌 검증, △비대면 카드심사, △기업체 휴폐업 정보 조회 등의 7개 프로세스에 적용했다.
 
단순 반복적인 후선업무 중심이 아닌 인터넷뱅킹과 고객센터, 모집인, 제휴기관 등의 다양한 채널과 연결해 실시간 심사 및 계정처리가 가능한 RPA를 구축하며, 금융권 RPA의 도입범위를 한 단계 확장시켰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농협은행 RPA의 철학은 휴먼워크포스와 디지털워크포스가 공존하며 시너지를 내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사람이 놓치기 쉬운 항목까지 꼼꼼하게 심사하고 문제가 없으면 업무 완결까지 로봇이 수행하지만, 고객에게 다시 확인해야 할 사항이 생기면 즉시 사람에게 보고한다. 로봇은 오류나 리스크를 줄이고, 사람은 고객 서비스 수준과 신뢰도를 높이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농협은행은 향후 챗봇과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RPA에 접목하는 등 RPA의 영역을 고객 접점부터 사후관리까지 넓혀가 은행권 RPA를 선도해 나가겠다는 복안이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강릉선 KTX 사고 원인
강릉선 KTX 사고 원인 "선로전환기 설계 잘못"
삼바 상장 유지, '성급한 결정' 비판 잇따라
삼바 상장 유지, '성급한 결정' 비판 잇따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