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연말, 남자의 스타일링을 위한 소다의 코디 제안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12.05 17:31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중요한 사람들을 만나는 일이 잦아지는 연말 연시, 만나는 자리마다 어울리는 스타일링을 갖추는 본인뿐만 아니라 같이 만남을 갖는 상대방을 위한 배려로 인식되는 요즘, 이런 남자의 멋을 드러낼 수 있는 포인트 디테일에 대해 알아봤다.

어둡고 칙칙한 컬러보다 톤 다운된 시크한 브라운 컬러 선택으로 밋밋해 보일 수 있는 정장 스타일에 디테일을 주는 스타일링을 시도하면 좋다.

원톤으로 된 컬러에서 벗어나 사상 처리된 깊이감 있는 레이스업 슈즈는 클래식한 정장과 슬랙스를 활용한 세미 정장 등 다양한 아이템과 멋스럽게 어울려 한층 분위기 있는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소다의 블랙 에디션은 이태리 핸드메이드 제품으로 이태리 정통 제법과 사상을 활용한 시그니처한 소재와 컬러가 돋보이는 아이템이다. 수준 높은 디자인과 제품의 퀄리티로 중요한 자리에 활용하기 좋은 아이템이다.

따뜻한 사람들과 만나 회포를 푸는 가벼운 자리엔 니트와 면바지를 활용한 편안하면서도 센스 있는 옷차림을 활용해 보는 것도 좋은 스타일링이다. 

이때 툭 떨어지는 일자 바지 밑으로 보트슈를 변형한 처커 스타일의 신발을 매칭하면 편안하면서도 멋스러운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톤 다운된 카키와 브라운 등 안정감 있는 컬러의 슈즈를 착용할 경우, 상하의와의 컬러 바리에이션을 한번 더 생각해서 스타일링하는 것이 포인트이다.

어두운 계열의 니트와 밝은 계열의 하의를 매치했을 경우 컬러 콤비의 신발을 매치하는 것이 좋으며 상하의가 모두 어두운 계열인 경우 짙은 컬러의 신발을 매치하는 것이 다리를 길어 보이게 하는 효과를 얹을 수 있다.

이번 시즌 소다에서 출시된 처커 스타일의 보트슈즈는 발목이 긴 형태로 보온성을 갖췄으며, 컬러 콤비를 적용하여 다양한 컬러의 하의와 매치하기 편하도록 제작됐다.

SS 시즌, 주로 발목이 없는 스니커즈 스타일의 양말을 매치했다면 신발의 컬러와 맞는 긴 양말을 매치하는 것도 좋은 포인트가 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리걸테크, ‘리걸오피스비 청담’, 청년 변호사 창업 지원
리걸테크, ‘리걸오피스비 청담’, 청년 변호사 창업 지원
미스터피자 창업주의 말로 '갑질이 낳은 비극'
미스터피자 창업주의 말로 '갑질이 낳은 비극'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