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장자연 술자리' 간 권재진의 '그 후'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12.04 10:01
  • 댓글 2
고 장자연씨 사건을 재수사 중인 진상조사단이 권재진 전 법무장관을 조만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고 장자연씨 사건을 재수사 중인 진상조사단이 권재진 전 법무장관을 조만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진상조사단은 지난 2008년 장자연 씨와 기업인들이 함께 한 술자리에 권 전 장관이 참석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 려졌다.

당시 그는 대검 차장에 재직 중이었으며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의 초청을 받아 술자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조선일보 방상훈 회장의 동생인 코리아나호텔 방용훈 사장도 함께 했다.

장자연 사건이 우리 사회에 던진 파문은 컸지만 의혹만 무성한 채 용두사미로 끝났다. 그리고 그 중심에 경찰과 검찰의 부실 수사 논란이 있었다. 권재진 전 장관이 장자연씨와 술자리를 함께 한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진상조사단은 권 전 장관이 당시 검찰 수사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규명할 방침이다.

권재진 전 장관은 고 장자연 사건 후 승승장구했다. 당시 대검 차장이던 그는 2009년 8월 청와대 민정수석에 발탁됐고 2년 후에는 법무부장관에 임명됐다.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인 3월, 공직을 떠나 변호사로 개업해 현재 권재진 법률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오늘 2018-12-04 14:15:39

    공정한수사 ! 엄중한 처벌! 장자연 슬픈죽음 꼭 달래주세요!   삭제

    • sunsaangnim 2018-12-04 10:33:09

      이런 내용을 그동안은 왜 못 밝힌 겁니까? 이제는 정말 기득권을 옹호하는 세력 퇴출해야 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