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의당 "ktcs특별근로감독" 촉구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12.03 17:02
  • 댓글 0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KT 직접 고용을 촉구했다.<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정의당 추혜선 의원과 KT 새노조는 3일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KT의 직접고용과 고용노동부의 특별근로감독을 촉구했다.

추혜선 의원은 “KT는 지난 수 년 동안 KTCS와 도급계약을 맺고 하이마트 등 대형마트에 휴대전화 판매인력을 파견했다. 지금 하이마트 휴대전화 코너에서 고객을 상담하는 직원은 모두 하이마트 유니폼을 입고 있지만, 그 중 많은 수가  KT를 비롯한 통신사에서 파견한 직원이다”고 지적했다.

추 의원은 “문제는 KT와 하이마트가 KTCS직원을 파견해놓고, 이들을 자기 직원인양 업무를 지시하고, 심부름을 시키는 등 불법파견을 수 년동안 저질러왔다는 사실이다. 파견직인 KTCS직원들은 KT와 하이마트 양쪽으로부터 소위 이중 갑질에 시달려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KT 소속직원들은 KTCS직원들의 판매실적을 관리하고, 이 과정에서 SNS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실적압박을 했으며, 휴대전화 재고이관, 판촉물 배달 등 KT직원이 해야 할 업무를 떠넘기기도 했다. 일부 KT직원이 KTCS직원에게 개인 심부름을 시킨 사례도 있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예전 KT스카이라이프가 KT계열사 KTIS를 통해서 불법파견을 저질렀듯, KT본사가 계열사 KTCS를 통한 이번 사건 역시 동일한 수법이다. 노동부는 KT와 하이마트 휴대전화판매인력 불법파견사건을 엄정조사하고, 특별근로감독을 즉시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