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금호석화 박찬구 '32억 배임' 확정, 처벌은 솜방망이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11.30 16:45
  • 댓글 0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코리아뉴스타임즈] 금호석유화학은 박찬구 대표이사 회장의 업무상 횡령·배임혐의에 대한 대법원 상고심 판결이 상고 기각됐다고 29일 공시했다.

이번 판결로 확정된 배임 금액은 31억9880만원이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0.16%에 해당한다. 회사측은 "사실 확인 금액은 기소된 배임금액 중 일부이나 당사에 실질적인 손해는 발생된 바 없다"며 “'자기자본'은 2017년 12월말 연결감사보고서 상의 금액이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2009년 6월 금호그룹이 대우건설을 매각할 것이라는 미공개 내부정보를 미리 파악, 금호산업 주가가 폭락하기 전에 보유주식 262만주를 집중 매도해 100억 원대 손실을 회피한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대한 법률위반)로 기소됐다.

박 회장은 이밖에도 1999년부터 10년 동안 금호피앤비 화학 자금 107억5000만 원을 무담보로 낮은 이율에 빌려쓰는 등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배임 및 횡령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박 회장은 1심 재판에서는 각각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4년을, 2심 재판에서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이를 놓고 업계에서는 배임 규모에 비해 처벌이 너무 가벼운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네티즌 사이에서도 "재벌 총수 봐주기 판결이다. 일반인이 같았으면 당연히 옥살이감"라는 등 비난이 제기됐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