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비 소속사 "모친 빚 확인시 변제, 허위면 법적 대응"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11.28 16:22
  • 댓글 1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가수 겸 배우 비가 부모 사기 의혹을 제기한 A씨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비 소속사 레인컴퍼니 측은 27일 불거진 논란에 대해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당사는 2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글과 관련하여 당사자인 비의 모친이 이미 고인이 되신지라 정확한 사실관계에 대한 진위여부를 확인코자 당사 대표와 비 부친이 상대측과 직접 만나 대화를 하려고 노력한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만난 자리에서 차용증은 없었으며, 약속어음 원본도 확인하지 못하였고, 해당 장부 또한 집에 있다며 확인 받지 못했다"며 "또 피해 주장 당사자 분들은 비 측에게 가족에 대한 모욕적인 폭언 과 1억원의 합의금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측은 또 "비는 상대측이 주장하는 채무 금액에 대해 공정한 확인 절차를 통해, 확인되는 금액에 한에서, 비 본인이 아들로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전액 변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피해 주장 당사자 측의 악의적인 인터뷰와 거론되는 표현(잠적, 사기, 문전박대 등)들로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는 물론, 아버지, 특히 고인이 되신 어머니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이에 당사는 아티스트 및 그의 가족의 훼손된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법적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가수 비의 부모를 고발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20년 전인 1988년 부모님이 쌀가게를 했는데, 떡가게를 했던 비의 부모님이 1700만원 어치의 쌀과 현금 800만원을 빌려갔으나 갚지 않았다며 이제라도 돈을 갚으라고 주장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