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도로공사, 호남 비하 홍보물 제작, 뒤늦게 사과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11.28 15:08
  • 댓글 0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 한국도로공사가 지역 비하 내용이 담긴 만화 홍보물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도로공사는 28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내고 "우리 공사 부산경남본부에서 미납통행료 납부 안내를 위해 사투리로 제작한 만화 홍보물과 관련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도로공사는 이어 "논란이 됐던 홍보물은 회수해 폐기했으며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해 공기업으로서의 책무를 다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7월 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는 '길통이 차로차로와 함께하는 미납통행료 홍보 여행'이라는 만화 포스터를 300여 장 제작해 부산 경남 일대 영업소에 배치했다.

길통이와 차로차로는 홍보 캐릭터로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통행료를 미납한 길통이가 전라도 사투리로 “고속도로 운행 중에 미납통행료 있다고 연락 와부러당께”라고 하자 훈장 역을 맡은 차로차로가 영남 사투리로 “뭐라카노. 통행료 제때 안 내면 우찌 되는 줄 아나? 니 와그리 무식하노?”라며 면박을 주는 식이다.

해당 홍보물은 부산 경남지역본부에서 제작됐다는 점, 특히 공기업이 지역감정을 유발시켰다는 점에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일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불이익 없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