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이은재 '뿜빠이' 발언에 누리꾼 "일본 국회냐"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11.28 11:13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국회 예산 심사 중 또 변종 일본어를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의원은 26일 농촌진흥청의 스마트팜 빅데이터 개발사업 예산을 심의하던 도중 "농림식품부와 내용이 거의 비슷한데 국민 혈세로 막 이렇게 뿜빠이 해도 되는 겁니까"라고 질타했다. ‘뿜빠이’라는 말에 참석자들의 웃음이 터져 나오자 이 의원은 "웃지 말아요!"라고 꾸짖기도 했다.

뿜빠이라는 표현을 제외하면 이 의원의 질의는 정당한 지적이었다. 농림축산식품부의 ICT(정보통신기술) 사업과 농촌진흥청의 사업이 중복돼 혈세 낭비가 우려된다는 점을 지적한 것. 하지만 모범을 보여야 할 국회의원이 일본식 어휘를 자주 구사하는 것은 국민정서에 맞지 않을 뿐 아니라 아이들의 교육에도 좋지 않다는 지적이다.

이 의원이 국회에서 일본어를 사용한 것은 올해 들어서만 3번째다. 이 의원은 2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유성엽 위원장이 발언을 제지하자 “중간에 자꾸 겐세이( 놓지 말라”고 항의했다. 겐세이는 ‘견제’라는 뜻의 일본말이다. 지난 7일 열린 국회 예결위 회의 때도 이 의원은 “동료 의원 질의에 ‘야지’를 놓는 의원은 퇴출해달라”고 눈길을 끌었다. 야지는 일본어 ‘야지우마’의 준말로 야유하다는 뜻을 담고 있다.

이 의원은 과거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을 발의하며 일제식 표현인 교감을 부교장으로 바꿀 것을 촉구한 적도 있다. 이런 점을 들어 이 의원의 일본어 사용은 의도적이라기보다 습관적 혹은 무의식적으로 튀어나왔을 것으로 보인다.

일제 강점기를 경험한 70대 이상 노인들의 경우, 아직도 우리말과 일본어를 섞어 사용하는 사례가 적지 않은데 이 의원 역시 같은 경우에 해당될 거라는 얘기다.

반론도 있다. 나이보다는 잔재된 일본 문화가 이 의원의 의식 속에 남아 무의식적으로 발현됐을 거라는 해석이 그것이다. 실제로 본지가 이은재 의원의 출신년도를 확인해보니 1952년생으로 올해 만 66세였다. 이 의원은 일본어를 강제로 학습했던 시기가 아닌 한국전쟁의 와중에 태어난 것이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철거 중단 '증거 인멸 우려'
버닝썬 철거 중단 '증거 인멸 우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