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가수 비 부모에게 2500만원 사기 피해" 호소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11.27 11:00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래퍼 마이크로닷의 부모, 도끼 모친에 이어 가수 비의 부모로부터 사기 피해를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수 비의 부모가 저희 부모님에게 빌린 돈을 갚지 않고 잠적했다"라는 내용이 담긴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올린 A씨는 "제 부모님은 1988년 서울 용문시장에서 쌀 가게를 했고, 비의 부모는 떡 가게를 했다"며 "그분들은 쌀 약 1700만 원어치와 현금 800만 원을 빌려갔다"고 주장했다. 

A씨는 “돈을 갚아달라고 부탁했지만 비의 부모는 생활고를 호소하며 갚지 않았다”면서 “계속 부탁하다 지쳐 원금만이라도 갚아달라고 호소했지만 비의 가족은 잠적해버렸다”고 말했다. A씨의 부모는 이미 환갑을 넘겼고, 비에게 편지를 쓰고 연락하려 했지만 닿지 않았다고 A씨는 주장했다. 

A씨는 끝으로 마이크로닷, 도끼, 비를 함께 언급하며 "현재까지 2500만 원을 받지 못해 우리는 어렵게 사는데 비는 웃고 떠들고 행복한 모습을 보여준다. 피해자들은 정말 힘들게 살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A씨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약속 어음도 공개했다. 약속 어음엔 이름과 서명 등이 기재돼 있다. 

한편 비 소속사 레인컴퍼니 측은 A씨의 주장에 대해 "본인(비)으로부터 아직 설명을 듣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