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셀트리온 서정진 "라면 한번만 재주문" 뺑뺑이 부인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11.21 10:06
  • 댓글 0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코리아뉴스타임즈]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이 항공사 규정을 위반하고 승무원을 상대로 막말을 하는 등 갑질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JTBC가 공개한 내부 문건에 따르면 일행이 일등석 전용 바 출입을 제지당한 후 서 회장은 승무원에게 막말을 했다.

사무장은 비행이 끝난 후 서 회장의 행태를  대한항공에 보고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서 회장은 “이게 왕복 얼마짜린 줄 알아? 왕복 1500만 원짜리야. 니들이 그만큼 값어치를 했는지 생각해봐”라며 “젊고 예쁜 애들도 없고 다들 경력이 있어 보이는데 고작 이런 식으로 이런 걸 문제화해서 말하는 거야”라고 말했다.

서 회장이 화를 낸 것은 일행이 일등석에 들어오는 것을 사무장이 제지하면서 시작됐다. 서 회장은 승무원에게 “그런 규정이 있는 것도 처음 알았고 이렇게 완벽하게 근무하는 팀도 처음 봤다. 너는 니 일을 잘한 거고 나는 이런 규정이 있는 비행기는 안 타면 그만이다. 두고 봐. 연 매출 60억원을 날리는 거야”라고 위협적인 언사로 따졌다.

라면 뺑뺑이를 시켰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JTBC가 입수한 내부 문건에는 '(서 회장이) 라면을 주문했으며 악의적으로 3번 다시 끓이도록 함’이라는 대목이 나온다. 서 회장은 “어때? 니들 내가 다시 라면 3바퀴 돌려봐?”라고도 말했다.

논란이 일자 셀트리온은 홈페이지를 통해 반박할 것은 반박하고 사과할 것은 사과했다. 셀트리온은 20일 공지를 통해 ‘JTBC 보도내용에 대한 회사의 입장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서정진 회장은 평소 임직원들과 격의없는 소통과 빠른 아이디어 공유, 업무 지침 전달 등을 위해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스탠딩 미팅 등을 진행하곤 한다”며 “서 회장은 특히 장거리 출장 비행 시 본인 및 임원들은 편한 좌석에 탑승하고 직원들은 이코노미클래스에 탑승하는 것에 매우 미안함을 갖고 있어,미안함을 표시하는 방법으로 휴식 공간에서 직원들과 티타임을 가지며 출장 후일담을 나누는 것이 회사의 관례이다”고 밝혔다.

이어 “보도된 바와 같이, 서정진 회장은 임직원 4명과 미국 출장을 마치고 LA발 인천행 대한항공 KE018 편으로 귀국했다. 탑승 당일 서 회장은 평소와 같이 비즈니스석에 탑승한 임원 1명을 제외하고 이코노미석에 탑승한 3명의 직원들과 이코노미석 근처 키친 복도에서 편한 분위기로 티타임을 가졌다. 서 회장은 서 있는 직원들을 배려하여, 함께 퍼스트클래스 승객 전용 칵테일 라운지로 이동했으며, 이때 기내 사무장으로부터 이코노미 탑승객이 퍼스트클래스 승객 전용 칵테일 라운지로 함께 이동하는 것은 ‘규정 위반’ 이라는 제지를 받았다”며 “사무장의 안내 후, 서 회장은 직원들과 함께 바로 칵테일 라운지에서 퇴장하였습니다. 그 후 한차례 더 간단한 대화 가능 장소를 사무장에게 확인한 후 이코노미석 키친 근처에서 티타임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측은 “직원들과 대화를 마친 서 회장은 이후 사무장과 ‘규정 위반’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서 회장은 이 자리에서 직원들과 칵테일 라운지에서 대화의 시간을 갖는 것이 컴플레인을 받을 만큼의 규정 위반은 아닌 것 같다는 취지의 뜻을 사무장에게 전달했으며, 사무장은 이런 행위는 항공사 규정위반임을 밝혔다. 서로의 의견을 나누는 과정에서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대화가 오가기도 했으나, 보도된 승무원 리포트 내용과 다르게 폭언이나 막말, 비속어 사용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셀트리온은 “동승했던 셀트리온 직원의 증언에 따르면, 승무원들은 당사 임직원들과 ‘항공사와 셀트리온의 기업문화가 서로 다름으로 인해 오해가 빚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회장님이 직접 직원들을 세심하게 챙기는 모습이 부럽다’고 언급하는 등 원만한 대화를 나눴기 때문에 당시 동승한 직원들도 이러한 논란이 야기되리라고는 전혀 예상치 못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이 고의로 라면을 수 차례 주문했다는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은 저녁 식사 대용으로 라면을 한 차례 주문했으며, 취식 시 덜 익었음을 표현했고, 주변에서 이를 들은 승무원이 먼저 재 조리 제공을 제안해 한 차례 다시 라면을 제공받았습니다. 이후 재주문 요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승무원 외모 비하 발언등과 관련해서도 “서 회장이 승무원 외모 비하 발언 등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는 보도 내용 역시 본인이나 동승했던 직원들에게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서정진 회장은 힘든 장거리 출장 길에서 피곤해 있을 직원들을 먼저 배려하고자 했던 행동이 다른 분들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점까지 미처 챙기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서 회장은 항공사의 규정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사려 깊지 못한 부분에 있어서는 향후 철저히 지켜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으며, 더욱 배려심 있고 조심스러운 언행을 실천하도록 하겠다는 점을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