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알쓸신앱 톺아보기
[알뜰살뜰 공공앱 ③] 안전디딤돌과 안전신문고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8.11.19 11:29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정부는 올해 초부터 공공앱 체질 개선에 나섰다. 모두 공들여 만들었지만, 유저 수가 적은 일부 앱을 폐기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그중에는 평가가 좋았던 앱도 있어 유저들이 안타까움을 토로하고 있다. 이에 <코리아뉴스타임즈>는 ‘알아두면 쓸모 있는 공공앱’을 소개한다.

안전디딤돌

행정안전부에서 운영하는 ‘안전디딤돌’은 재난 발생 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앱이다. 긴급재난문자가 재난 발생을 신속하게 알리는 역할을 한다면, 안전디딤돌은 재난에 대비하거나 대처할 때 유용한 앱이다.

안전디딤돌에서는 각 재난에 대한 국민행동요령, 재난문자 타임라인, 가까운 대피소 및 병의원 위치, 지진·홍수·태풍·산불·산사태 등 재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재난유형별 국민행동요령은 통신이 두절돼도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안전디딤돌은 다운로드 수 100만건 이상을 기록했을 정도로 이용자가 많은 앱이다. 하지만 앱 이용 시 불편한 점도 제기된다. 이용자들은 “너무 느리다. 급박한 상황에서 쓰기는 어려울 것 같다”, “앱 의도는 좋은데 위치 정보 인식이 잘 안 되고, 종종 먹통이 되는 기능이 있는 등 오류가 있다”, “지금은 이름이 바뀐 지진대피소나 병원이 예전 그대로 되있는 등 업데이트가 미흡하다” 등 의견을 보였다.

안전신문고

안전신문고 역시 행정안전부에서 운영하는 앱이다. 이 앱은 일상생활 시 접하는 안전 위험요인을 개선하기 위한 앱이다. 이용자들이 도로 파손, 전선 노출, 인도 경계 구조물 파손 등을 목격했을 때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신고하면, 행정안전부가 검토한 뒤 조치하는 방식이다.

기존에는 주민들이 구단위 지방자치단체 홈페이지를 통해 신고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그러나 안전신문고 서비스가 시작된 뒤로는 이용자들이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실시간으로 신고할 수 있어 좋다”는 후기를 남기고 있다.

실제로 안전신문고는 월평균 약 2만건의 신고가 접수될 정도로 활성 이용자 수가 많다. 접수건 가운데 약 70%는 30일 이내에 개선이 이뤄지고 있어 이용자들 사이에서 만족도도 높다. 하지만 개선이 필요한 부분도 있다. 이용자들은 “관할기관에 직접 신고할 때 보단 조치가 느린 것 같다”, “오류가 생겨 힘들게 작성한 신고 내용이 사라지는 경우가 있다” 등 의견을 보였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