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정미, 홍준표 저격 “귤로 핵폭탄 못 만들어”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11.12 16:35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의 ‘귤상자 의혹’을 재치 있게 비판했다.

이정미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상무위원 회의를 갖고 “사과박스부터 시작해 과일 대신 엉뚱한 물건을 과일상자에 담는 일이야 자유한국당이 전문일지 모르지만, 괜한 시비 걸기를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의 이 말은 과거 한나라당 시절 '차떼기'사건을 연상시킨다.

앞서 청와대는 11일 “북한산 송이버섯 2톤을 선물로 받은 것에 대한 답례로 제주산 귤 200톤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에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군 수송기로 북에 보냈다는 귤상자 속에 귤만 들어 있다고 믿는 국민들이 과연 얼마나 되겠나. 이미 그들은 남북정상회담의 대가로 수억 달러를 북에 송금한 전력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 발언에 대해 이정미 대표는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귤로 핵폭탄은 못 만든다”고 말했다. 이어 “홍준표 전 대표는 ‘귤 상자 속에 귤만 들어있다고 믿는 국민이 과연 얼마나 되겠냐’며 엉뚱한 상상의 나래를 펼쳤다”며 “귤 상자 안에 귤만 들어있지 않다. 평화에 대한 의지가 들어있고, 연내 답방이라는 소망이 들어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이번 논란은 선물조차 공연한 시빗거리로 만드는 대북제재의 비현실성을 보여주고 있다. 북한이 비핵화를 진전시킨다면 우리도 대북제재 해제를 국제사회에 호소하는 균형적 노력을 해야 한다. 우리 국회가 북한에 대한 대북제재 해제 촉구 결의안을 추진한다면, 비핵화와 평화로 가는 길은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홍 전 대표는 재반박했다. 그는 “DJ 시절에 청와대 고위층이 LA친지를 일주일 정도 방문 하면서 난 화분 2개만 가져 갔다고 청와대에서 발표 했으나 트렁크 40여개를 가져간 사진이 들통나 우리가 그 트렁크 내용물이 무엇이냐고 아무리 추궁해도 답변 않고 얼버무린 일이 있었다”며 “의심 받을 만한 위험한 불장난은 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여백
Back to Top